성북문화도시센터, ‘대놓고 거버넌스, 시민원정대-춘천편’ 6월 30일 성료

“문화도시로 뭉친 성북과 춘천의 뜨거운 하루”
성북구 시민·예술가·활동가·청년 등 시민 주체 100여 명 참여
문화도시 지역네트워크 활성화 위한 교류 프로그램으로 춘천 문화예술 10여 개 공간 탐방
성북의 특화 장점인 거버넌스 바탕으로 문화도시 조성 추진에 박차

2022-07-05 15:05 출처: 성북문화재단

성북문화도시센터가 ‘대놓고 거버넌스: 시민원정대-춘천편’ 행사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서울--(뉴스와이어) 2022년 07월 05일 -- 성북문화재단 문화도시센터가 6월 30일 성북 문화도시 시민 주체(성북구 시민, 예술가, 활동가, 청년 등) 100여 명이 참여한 문화도시 동행 워크숍 ‘대놓고 거버넌스: 시민원정대-춘천편’을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5일 밝혔다.

‘대놓고 거버넌스: 시민원정대’는 문화도시 우수 사례 견학과 지역 네트워크 활성화를 위한 문화도시 교류 프로그램이다.

성북구는 2021년 제4차 문화도시 예비사업 대상지로 선정됐으며, ‘삶과 문화의 순환도시, 성북’이란 비전으로 2022년부터 법정문화도시 조성사업을 준비하고 있다.

첫 번째 교류지는 ‘문화도시 춘천’으로, 춘천은 ‘전환문화도시’란 비전 아래 2020년 예비문화도시 사업을 거쳐 2021년 법정문화도시에 지정됐다.

대놓고 거버넌스: 시민원정대는 여러 세대가 함께 어우러지는 시간이자 새로운 지역 활동가를 만날 수 있는 교류의 장으로서 다양한 시민 주체가 모여 문화도시와 성북구의 미래 모습을 이야기 나눌 수 있도록 기획됐다.

참여자 100여 명은 10여 년간 성북구에서 지역 주체들과 함께 성장하며 ‘지역문화네트워크’를 구축해 온 시민들로, 도시의 10년 후 미래 비전을 함께 그려갈 시민, 활동가, 예술가, 기획자 등 다양한 주체 및 여러 세대 연령층으로 구성됐다.

성북 문화도시 사업 추진 주체 100여 명은 춘천 문화도시 사업의 성과와 조성 사례를 듣고, 춘천 곳곳의 문화예술 공간과 우수 활동 사례를 탐방했다.

탐방 코스는 △로컬과 청년 △공유와 전환 △예술가-시민 3가지 주제로 구분했다. 빈집을 수리해 문화공간으로 바꾼 △인생공방 △근화동396 청년창업공간 △아트살롱썸 △약사리 문화마을 △육림고개 △춘천예술촌 △춘천인형극장/국제인형극학교 △커먼즈필드춘천 등 특성에 맞는 춘천 문화 공간과 우수 활동 사례를 탐방하며, 춘천 곳곳에 활력을 더했다.​

이승로 성북구청장은 “대놓고 거버넌스: 시민원정대 성북의 거버넌스는 다른 지역에서 볼 수 없는 성북만의 큰 힘”이라며 “문화도시 조성에 모든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건왕 성북문화재단 대표이사는 “앞으로도 법정문화도시 교류 프로그램을 지속해 성북구 문화도시 조성 추진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 참여자는 “춘천을 살펴보며 성북 지역과 연결할 지점을 고민해볼 수 있었다”며 “춘천문화도시센터의 환대 덕에 매우 풍요롭고 유익한 시간이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성북 문화도시센터는 시민원정대를 포함해 찾아가는 문화도시 설명회와 다양한 주제와 방식의 공론장 등을 진행할 계획이다.

자세한 내용은 문화도시 성북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하면 된다.

성북문화재단 개요

성북문화재단은 도서관, 영화관, 미술관, 여성·구민회관 등 다양한 문화 시설을 운영하며 지역 대표 축제, 생활문화 활성화, 시각예술 활성화 등 여러 프로그램 및 문화 정책 등을 통해 성북구민의 삶과 문화 발전에 앞장서고 있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