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더독스, 에이블런과 ‘데이터 드리븐 창업가 양성’ 위한 업무협약 체결

언더독스의 창업교육과 에이블런의 비전공자 데이터 활용 교육 활용한 교육과정 공동개발
디지털 기술을 결합한 다양한 사회혁신 프로그램 통한 데이터 드리븐 창업가 지원

2022-09-26 10:00 출처: 언더독스

창업교육 전문기업 언더독스와 에이블런과 비전공자를 위한 데이터 활용교육 전문기업 에이블런이 ‘데이터 드리븐 창업가 양성’ 위한 업무협약 체결을 진행했다

서울--(뉴스와이어) 2022년 09월 26일 -- 창업교육 전문기업 언더독스(대표 조상래)와 비전공자를 위한 데이터 활용 교육 전문기업 에이블런(대표 박진아)은 23일 ‘데이터 드리븐 창업가’ 지원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언더독스와 에이블런은 이번 업무 협약을 바탕으로 데이터 및 디지털 전환 관련 기술을 활용해 사회적 문제 해결을 목표로 하는 혁신 창업가를 지원할 계획이다. 이에 대한 일환으로 해당 창업가를 위한 교육 과정을 공동으로 개발하고, 디지털 기술을 결합한 다양한 사회혁신 프로그램을 함께 진행할 예정이다.

언더독스는 혁신 스타트업 창업교육 전문기업으로, 2015년 창립 이래 2022년 현재까지 전국 1만 명 이상의 창업가를 발굴·육성했다. ‘언더독스 사관학교’를 시작으로 창업교육 시장에 실전형 코칭 교육을 도입하고, 창업교육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최근에는 이지스자산운용과 공간 분야 혁신 창업가를 육성하는 ‘이지스 임팩트 스테이지’ 및 하나금융그룹과 전국 10개 대학을 거점으로 각 지역 청년들의 취창업을 지원하는 ‘하나 소셜벤처 유니버시티’ 등을 진행 중이다.

에이블런은 데이터 교육의 한계, 비전공자의 낮은 데이터 활용성에 대한 문제를 해결하고자 국내 최초로 SW 비전공자, 일반인을 위한 노코드 데이터 활용 교육을 제공하는 데이터 활용 교육 전문기업이다. 주요 활동으로는 회사 전체 임직원의 데이터 리터러시 경쟁력을 높이고자 하는 기업들뿐만 아니라 제2의 커리어를 쌓아 취업이나 이직 등 전환을 준비하는 취창업 준비생들을 대상으로 데이터 활용 전반에 대한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조상래 언더독스 대표는 “데이터와 디지털 전환 기술은 혁신 창업가 외에도 소상공인, 청소년, 시니어 등 다양한 분야에서 사회적 문제를 해결하고자 하는데 필수적”이라며 “언더독스가 우리 사회의 다양한 대상에 특화된 창업교육을 진행해온 만큼, 디지털 역량 강화를 위한 창업 생태계 지원을 위해서도 앞장설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에이블런 박진아 대표는 “사회혁신과 사회문제 해결에 많은 기관과 기업, 단체가 함께하고 있지만 앞으로는 기존 방식만 고수하는 것이 아닌 데이터와 ICT 기술을 활용해서 다양한 아이디어를 내고 문제를 해결하는 방식을 진행해야 한다”며 “언더독스와 함께 진행하는 데이터 드리븐 혁신가 양성 프로그램 등을 통해 기술 기반의 기후위기와 사회문제해결을 위해 앞장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언더독스 개요

언더독스(대표: 조상래)는 혁신 스타트업 창업교육 전문기업이다. 2015년에 처음 설립된 후, 현재까지 전국에 1만 명 이상의 혁신 창업가를 배출했다. 스포츠에서 우승이나 이길 확률이 낮은 팀이나 선수를 일컫는 ‘언더독’에서 그 이름이 유래, 적은 가능성이라도 비즈니스를 통해 사회적 혁신을 일으키고 세상을 변화시키는 약자의 편에서 창업 생태계를 조성하겠다는 뜻을 담았다. 현재 서울, 군산, 정읍, 세종, 제주 등에 지사를 운영 중이며 컴퍼니빌더 뉴블랙의 자회사로 창업가 육성과 배출 및 성장을 지원하고 있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